작성일 : 24-02-26 07:05
영국 왕세자 “이·하마스 전쟁 빨리 끝나길”
 글쓴이 : 행복이 (49.♡.189.206)
조회 : 3  
윌리엄 영국 왕세자(사진)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의 조속한 종전을 바란다고 밝혔다. 영국 왕실 최고위층이 정치·외교 사안을 직접 언급하는 건 이례적이다.
윌리엄 왕세자는 20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테러리스트의 공격 이후 중동 지역 전쟁에서 발생한 끔찍한 인적 피해에 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다른 많은 사람처럼 나도 이 전쟁이 최대한 빨리 끝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늘려야 한다며 구호물자가 반입되고 인질이 석방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윌리엄 왕세자의 이번 발언은 이스라엘·하마스 인스타 팔로워 분쟁에 대한 중요한 관여로 여겨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후 왕실은 윌리엄 왕세자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으로 인한 민간인의 고통을 살피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윌리엄 인스타 팔로워 왕세자는 이날 런던 적십자 본부를 방문해 가자지구에 머무는 직원들과 화상으로 대화를 나눴다. 여기에 조만간 유대교 회당을 찾아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반유대주의 움직임을 지적할 계획이라고 왕실은 밝혔다.
윌리엄 왕세자는 지난해 10월7일 인스타 팔로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급습과 관련해 유감을 표하는 성명을 냈고, 2018년 6월엔 영국 왕실 최고위층으로선 처음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지구를 동시에 방문했다.
스카이뉴스는 윌리엄 왕세자가 이 사안을 자세히 지켜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 등은 찰스 3세 국왕이 암 치료로 공개 활동을 중단한 것을 계기로 윌리엄 왕세자의 이 같은 행보가 더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