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4-02-26 10:54
민주당, 노웅래·이수진 컷오프…‘친명’은 대거 단수공천
 글쓴이 : 행복이 (125.♡.146.94)
조회 : 2  
더불어민주당 현역 의원 물갈이 공천이 본격화하고 있다.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22일 노웅래(서울 마포갑)·이수진(서울 동작을)·김민철(경기 의정부을)·양기대(경기 광명을) 의원을 사실상 컷오프(공천배제)했다. 반면 안규백 전략공천관리위원장(서울 동대문갑), 박찬대(인천 연수갑)·장경태(서울 동대문을) 최고위원, 박범계(대전 서구을)·문진석(충남 천안갑) 의원 등 친이재명(친명)계 의원들은 단수공천을 받았다.
임혁백 공관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서울 마포갑과 동작을, 경기 의정부을과 광명을, 충남 홍성·예산 등 5곳을 전략선거구로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홍성·예산을 빼면 모두 민주당 현역 의원 지역구다. 전략선거구로 지정되면 전략공천하거나 제한 경선을 치르게 돼 사실상 현역 의원이 컷오프된 것과 다름없다.
이수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위기 때마다 이재명 대표를 앞장서서 지지하고 도왔고 당대표를 만드는 데 그 누구보다 열심이었다면서 그런데 지금 후회한다. 저를 모함하며 버리고자 하는 민주당 지도부와 더 이상 같이할 수 없다고 했다.
노웅래 의원은 당대표실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노 의원은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품 관련 재판을 받고 있는 것은 저 혼자만이 아닌데 혼자만 전략지역으로 한다는 것은 명백히 고무줄 잣대라며 공천 전횡이고 공천 독재라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물류센터 인허가 알선 등 명목으로 한 사업가로부터 5차례에 걸쳐 6000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 재판 중이다.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 중인 기동민(서울 성북을)·비례대표 이수진(경기 성남중원 예비후보) 의원은 이날 발표에 포함되지 않았다.
김민철 의원과 양기대 의원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 의원은 보좌진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를 마치고 이 대표를 찾아가 억울하다고 소명했지만 무용지물이 됐다. 양 의원의 지역구인 광명을에는 비례대표 양이원영 의원도 예비후보로 뛰고 있다.
임 위원장은 경선 4곳, 단수공천 12곳 등 16개 선거구 심사 결과도 발표했다. 현역 의원·원외를 가리지 않고 이날 단수공천을 받은 인사들은 친명계가 다수였다.
전략공관위원장인 안규백 의원, 박찬대·장경태 최고위원,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장인 박범계 의원, 원조 친명 ‘7인회’ 문진석 의원이 공천장을 받았다. 강준현(세종을), 송옥주(경기 화성갑), 허영(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 임호선(충북 증평·진천·음성), 강훈식(충남 아산을) 의원도 공천을 확정했다.
친명계 원외 인사 중에서는 남영희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인천 동·미추홀을에, 황명선 전 논산시장이 충남 논산·계룡·금산에 단수공천을 받았다.
경선 지역은 4곳이다. 서울 도봉을에서 오기형 의원과 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이 2인 경선을 치른다. 인천 동·미추홀갑에서 허종식 의원과 손호범 전 전국금속노조 현대제철지회 홍보부장이 맞붙는다. 인천 중·강화·옹진에선 이동학 전 최고위원, 조광휘 전 인천시의원, 조택상 전 인천시 정무부시장이 3인 경선을 치른다. 충북 충주에선 김경욱 전 국토교통부 2차관, 박지우 전 충주지역위원장, 맹정섭 전 충주지역위원장이 대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