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4-04-20 17:51
이란, EU·사우디 등과 잇따라 통화…“이스라엘이 선 넘었다” 외교전
 글쓴이 : 행복이 (49.♡.152.89)
조회 : 6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교장관이 유럽연합(EU),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의 외교 수장들과 잇따라 통화했다.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 공습 후 국제사회의 규탄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자국에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외교전을 펼치는 모양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14일(현지시간)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와 통화하면서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공격을 포함한 이스라엘의 반복적인 공격이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의 명백한 위반이자 이란의 한계선을 넘은 것이라고 말했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유엔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이스라엘의 공격에 아무런 조치도 하지 인스타 팔로워 않았다고 비난하면서 이란은 정당한 자위권의 범위 안에서 이스라엘을 처벌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공습 작전이 끝난 뒤 이란은 문제가 종결된 것으로 간주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이스라엘이 대응에 나선다면 이란은 ‘즉각적이고 광범위하며 최대한의’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렐 대표는 이스라엘의 공격에 대한 이란의 군사대응을 예상했다면서 이란이 작전을 종결한 것으로 본다는 데 대해 만족을 표시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다른 중동 국가 외교 수장들과도 통화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그는 파이살 빈 파르한 사우디 외교장관과 중동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사우디와 이란은 2016년 사우디가 이란의 반대를 무시하고 유력 시아파 성직자를 사형시킨 뒤 앙숙으로 지내다가 지난해 3월 중국의 중재로 7년 만에 외교관계를 정상화했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카타르의 셰이크 무함마드 빈 압둘라흐만 알사니 외교장관과도 중동의 긴장 상황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알사니 장관은 중동 정세에 깊은 우려를 표하고 안정을 위한 노력을 지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시리아의 파이살 메크다드 외교장관은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과 통화하면서 이란의 공습을 두고 국제법과 의지, 유엔헌장을 존중하지 않는 인종주의적 시온주의 단체에 맞서 자위권을 행사하는 정당한 권리라고 평가했다. 메크다드 장관은 이스라엘의 학살과 비인도적인 행동에 무관심하다며 서방을 비난했다고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