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4-04-20 17:54
윤 대통령 메시지, 국민의힘에서도 “잘못 인정할 용기 없어” “처절함이 없어”
 글쓴이 : 행복이 (49.♡.152.89)
조회 : 5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관련 입장을 내놓은 16일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가장 나쁜 사과 자기가 잘못했다는 것을 인정할 만한 용기가 없다 처절함이 없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윤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들어내는데 모자랐다고 밝힌 시각 국민의힘 당선인들은 총회에서 당 수습 방안을 논의하고 있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은 도마 위에 오르지 않았다. 총회에 참석한 한 당선인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당선인은 (윤 대통령이 패배) 원인이란 걸 사실 다 알지만 (당선인들이) 오늘은 말을 아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일부 국민의힘 당선인들은 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재섭 당선인(서울 도봉갑)은 (윤 대통령이) 야당과 협치를 하는 것이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주는 상징이 될 것으로 본다며 이것만으론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안철수 당선인(경기 분당갑)은 야당에 대해 민생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 협조를 구하는 협치의 발언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내가 잘못했다고 치자, 그런데 그러려고 그랬던 건 아니다, 이런 것 아니냐라며 가장 나쁜 사과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자기가 잘못했다는 것을 인정할 만한 용기가 없다고 본다며 이 패배를 통해 아무것도 못 배운 것 같다고 말했다.
수도권 지역에서 낙선한 한 국민의힘 후보는 이날 통화에서 특별히 의미 없는 말씀이라며 총선 패배에 대한 절실함을 기대했는데 절실하게 와닿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처절함이 없어 보였다며 내가 처절하게 열심히 했는데도 져서 가슴이 아픈데 대통령은 처절하기보다는 국민을 설득하려는 마음이 너무 앞섰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다만 당 지도부와 친윤석열(친윤)계 일부 의원들은 ‘선거 패배의 원인을 잘 찾았다’며 윤 대통령을 옹호했다.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오늘 윤석열 대통령은 향후 국정 쇄신의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며 국민의힘과 인스타 팔로워 구매 윤석열 정부는 더욱 심기일전하여 민생을 더 가까이,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며 진심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친윤계로 분류되는 권성동 의원은 이날 당선인총회 후 기자들에게 선거 패배에 대한 원인을 잘 찾으셨고 앞으로 낮고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서 국정 운영을 하겠다고 말씀을 하셨다라며 대통령 말씀의 전체적인 취지가 초심을 찾아서 국민의 뜻이 어디 있는지 잘 살펴서 국정운영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